Previous LotNext lot

Kim Tschang-Yeul (Korean, b.1929)
LOT ID: 63834
Recurrence, 2003

Acrylic, and Indian Ink, on Rice Paper, Mounted on Canvas
28.7 х 19.7 in. (72.9 x 50.04 cm.)
Signed, on left side edge.
Lot description
In this incredibly detailed work on paper entitled ‘Recurrence’, a single drop of water seems to float suspended above the canvas, casting a glowing shadow on the busily painted surface. Kim Tschang-Yeul's water drops personify the Buddhist understanding of water as the embodiment of everything and nothing at once. In this respect, the water drops are an all encompassing metaphor for the war, signifying those who were lost, while at the same time suggesting a purification of the spirits and haunting memories.

Contemporary Korean painter, Kim Tschang-Yeul (b.1929) uses the recurring theme of water drops to reflect on his experiences during the Korean War. Embracing the symbolic and spiritual attributes of water, which can be seen as a representation of sadness, joy, freedom, rebirth, or destruction, Kim attempts to decipher and understand his memories and feelings from his turbulent past. Kim attended the College of Fine Arts at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Seoul, Korea and the Art Students League of New York. His work has been exhibited throughout the world, with recent solo shows at Gallery HYUNDAI, Seoul, Korea (2010); Busan Museum of Art, Busan, Korea (2009); PYO Gallery, Seoul, Korea (2009); Galerie Baudoin lebon, Paris, France (2008); PYO Gallery LA, Los Angeles, CA (2008); and the National Museum of China, Beijing, China (2005). In 1996, Kim was awarded the medal of Knight of Art and Letters from the French Embassy in Seoul, Korea. He currently lives and works in Paris, France.

Selected Public Collections: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Seoul, Korea
National Museum of Modern Art, Tokyo, Japan
Museum of Fine Arts, Boston, MA

‘Recurrence(순환)’로 명명된 작가 김창렬의 이 작품에서 화면 한 가운데 위치하고 있는 커다란 물방울은 그림자로 인해 매우 사실적인 표현력을 보여주고 있다. 불교에서 물방울은 모든것을 의미함과 동시에 아무것도 아닌것을 의미하는 매우 심오한 의미를 담고 있다. 작가 김창렬 역시 그에 기인하여 물방울을 작품의 주요모티브로 하고 있다.그의 작업에서 볼 수 있는 물방울은 전쟁(한국전쟁)의 경험속에서 잃어버린 것들을 이야기 함과 동시에 그에 대한 기억과 추억이 우리안에 그대로 내재해 있음을 의미하는 주요 매개체이다.

한국 현대미술을 대표하는 작가 중 하나인 김창렬은 1929년 태생으로, 물방울은 작가의 한국전쟁에 대한 기억에서 기인하는 모티브이다. 다시 말해, 물은 슬픔, 기쁨, 자유, 재탄생 그리고 형태없음을 의미하는 매개체로, 작가의 전쟁에 대한 모든 기억을 동시에 담고 있는 상징이다. 김창렬은 한국의 서울대학교와 뉴욕의 아트스튜던트리그에서 미술을 전공하였다. 그의 작업은 다음과 같이 다수의 주요갤러리, 미술관에서 선보여 왔다. 갤러리현대 (2010); 부산미술관(2009); 표갤러리(2009); 갤러리Baudoin lebon (프랑스 파리, 2008); 표갤러리LA (2008); 그리고 중국국립미술관(중국 베이징, 2005). 작가 김창렬은 1996년 주한프랑스대사로부터 미술훈장을 수여받았으며, 현재 프랑스 파리에 거주하고 있다.

주요작품소장처: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한국
국립근대미술관, 동경, 일본
보스턴 현대미술관, 보스턴, 미국



Alternate Views: 1 of 1
Share |
Add Kim Tschang-Yeul to My Artist Alert
Receive email alerts as soon as artists you follow are up for sale. Update your artist watch list any time.

Sales Results for Comparable Works

artnet Auctions—Buy and sell art 24/7 worldwide. ©2014 Artnet Worldwide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 artnet® is a registered
trademark of Artnet Worldwide Corporation. Call for Assistance: US +1-877-388-3256, EU +49 (0)30 20 91 78 50